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전파력 델타의 최대 6배”… 文 “차원 다른 고비”

입력 : 2021-11-29 18:32:21 수정 : 2021-11-30 04:2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阿·유럽 이어 전세계 확산

日, 외국인 무기 입국금지
세계 경제 다시 시계 제로

文 “일상회복 2단계 유보
4주간 특별방역 대책 실시”
코로나 검사 대기 중인 해외입국자 정부가 남아프리카 일대에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아프리카 8개국의 입국 제한 조치를 결정한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전신보호복과 고글 등을 착용한 해외입국자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인천공항=하상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아프리카, 유럽에 이어 북미 대륙에 상륙했다.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기존 델타 변이보다 최대 6배”라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일본은 한국인 등 전 세계 외국인에 대한 무기한 입국금지 조치에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또 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며 정부는 물론 국민의 단합된 대응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캐나다 당국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나이지리아는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발견돼 유행 중인 보츠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등과 거리가 상당히 멀다. 이 때문에 이미 아프리카 전역에 오미크론 변이가 퍼져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현재 한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나라는 아프리카 남부 국가 위주로 입국을 제한하고 있는 실정이다.

브라질에서도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오미크론으로 확인되면 일주일도 안 돼 남극을 뺀 모든 대륙이 뚫린 셈이 된다. 각국이 입국 제한을 강화하는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9일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해 긴급대피적 예방조치로서 외국인 입국을 30일 0시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오미크론에 관한 구체적 정보는 아직 알려진 게 없으나 미국과 유럽 과학자들 사이에선 “전파력이 델타 변이의 6배까지 높을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세계 경제는 다시 ‘시계 제로’의 상황이 됐다. 우리 경제도 타격을 입고 일상회복 또한 늦어질 수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이 실패로 돌아가는 더 큰 위기를 맞게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중대 고비를 맞긴 했지만 현재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의 후퇴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고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으로는 △3차 접종(부스터샷) 조기 완료 △10대 청소년 접종 △병상 및 의료인력 확충 등을 제시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국의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상향 조정했다. 전주 ‘높음’에서 1주일 만에 최고 단계로 올린 것이다. 이는 의료 대응체계가 한계에 다다른 영향이다. 중환자 병실 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이 76.9%, 수도권은 86.6%에 이르렀다.


윤지로·이도형·이진경 기자, 도쿄=김청중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