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공포에… 전 세계 각국, 국경 장벽 강화 나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8 16:00:00 수정 : 2021-11-28 15:5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여행금지국가에 4곳 추가
이스라엘, 2주간 국경 전면 봉쇄
27일(현지시간) 로열 더치 KLM 항공의 여객기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스히폴 공항 활주로에 착륙해 있다. 네덜란드 당국은 전날 남아공에서 출발해 스히폴 공항에 도착한 항공편 2대에 승객 600명 중 총 6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암스테르담=AFP연합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전 세계 곳곳에서 확인되면서 각국이 국경 장벽을 강화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오미크론은 이달 11일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홍콩, 이스라엘에 이어 영국, 독일 등 유럽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됐다. 현재 영국 2명, 독일 2명, 이탈리아 1명, 체코 1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네덜란드에서는 남아공발 여객기 두 대에서 61명의 승객이 양성 판정을 받아 이들 중 일부가 오미크론 감염자일 것으로 보고 조사에 들어갔다.

 

전 세계 각국은 분주히 국경을 걸어 잠그는 모습이다. 영국은 기존 남아공,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보츠와나에 더해 이날 말라위, 모잠비크, 잠비아, 앙골라 4개국을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이로써 영국이 지정한 여행금지국가는 총 10곳으로 늘어났다. 영국에 들어오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자가격리 규정도 강화했다. 기존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됐지만, 이제는 입국 후 둘째 날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될 때까지 입국자 모두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또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진자와 접촉했을 경우에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무조건 열흘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이스라엘은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국경을 2주간 전면 봉쇄한다. 국경을 전면 봉쇄한 나라는 이스라엘이 처음이다. 이스라엘에는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한 명 발견됐고, 7명의 의심 환자가 격리돼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상태다.

 

스위스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오진 않았지만, 영국, 네덜란드, 체코, 이집트, 말라위를 대상으로 국경 규제를 강화했다. 이들 나라에서 온 입국자는 코로나19 음성 결과지를 제출함과 동시에 10일간 자가격리에 돌입해야 한다.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OR 탐보 국제공항의 전광판에 항공편 결항 안내가 게시되고 있다. 요하네스버그=AFP연합뉴스

호주는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한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오미크론 변이 검사를 시행 중이다. 동시에 남아공을 포함해 남아프리카 지역 9개국과의 국경을 2주간 전면 봉쇄하기로 했다. 해당 지역에서 비시민권자는 호주 입국이 불가능하며, 자국민과 영주권자, 직계가족의 경우에는 입국 시 자가격리된다. 

 

한편, 오미크론의 감염력이나 그 영향력에 관해 알려진 정보는 현재 거의 없지만, 분명한 점은 바이러스 표면의 돌연변이 수가 32개로 델타 변이의 두배라는 것이다. 돌연변이 수가 더 많은 만큼 전염성도 더 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영국 워위크 의과대학의 로렌스 영 바이러스학 교수는 “지금까지 본 바이러스 중 가장 심하게 변종된 것으로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마리아 반 케르코프 세계보건기구(WT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오미크론의 돌연변이 수는 매우 많고, 대개 돌연변이 중 일부는 걱정할만한 특징이 있다”며 “다만 아직 알려진 정보가 거의 없고,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