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 유산 가치 ‘갯벌’ 이용·보전 전략 수립 시급

입력 : 2021-11-18 01:00:00 수정 : 2021-11-17 11:2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의 갯벌이 지난 7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것과 관련 이를 보전하고 지속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략 수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등재된 갯벌 면적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전남 갯벌(사진은 순천만 갯벌)이 육지의 여건 변화, 온난화,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황폐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17일 광주전남연구원 정책브리프’에서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의 의미와 과제’라는 주제를 다뤘다. 김준 책임연구위원은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갯벌(1284.11㎢)’의 약 95%를 차지하는 전남(1216.05㎢)의 역할과 그 의미를 조명하고, 세계유산이 지향하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보전 및 이용전략 수립을 제안했다.

 

세계유산 ‘한국의 갯벌’은 그동안 ‘습지보전법’에 기초해 보존·관리되어 왔다. 과거 ‘습지보호지역’, ‘람사르습지’, ‘생물권보전지역’,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등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은 바 있다.

 

특히 전남의 갯벌은 어촌계 자율어업공동체 등이 주축이 되어 꼬막을 비롯 바지락, 낙지, 김 양식 등이 이뤄지는 공동 어업 공간으로 경제활동과 함께 보전도 반드시 고려되어야 할 유산이다.

 

이에 광주전남연구원 김준 책임연구위원은 “한국 갯벌의 보편적 가치를 지속시키기 위한 모니터링과 지역민, 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식증진이 요구되며, 유산구역에 해당되는 충남·전북과 함께 이해당사자를 아우르는 통합관리기구 설립 및 통합된 정책추진을 위한 갯벌보전기본계획을 법정계획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갯벌’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서 우리 갯벌의 가치를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는 동시에 그 가치를 미래세대에게 물려줘야 할 의무도 갖추게 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제주도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한국의 갯벌’이 지난 7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됨으로써, 우리나라는 자연유산 2개, 문화유산 13개 등 총 15개의 세계유산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