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작용 우려' 517만명 미접종…정부, 백신안전성위 구성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28 15:11:33 수정 : 2021-10-28 15:1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가운데, 정부가 이상반응 우려로 접종을 꺼리는 517만명을 끌어내는 데 집중한다. 위원회를 구성해 백신 안전성을 보다 적극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인과성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8일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단계에서 면역 형성 인구를 확대하고 중증 사망 예방을 위해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률 제고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진단에 따르면 18세 이상 성인 중 1차 미접종자는 약 517만명에 달한다. 10월 2주차 인식조사 결과 주요 미접종 사유는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70%), 백신효과 불신(58%) 및 기본방역 수칙을 통한 예방 가능(40%) 순이었다.

 

이에 정부는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위원회'(가칭)를 구성해 백신 접종과 이상반응에 대한 조사·분석 및 안전성 검토를 실시한다.

 

위원회는 국외 이상반응을 조사하고 연구 현황을 분석하는 한편, 국내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를 적극적으로 검토한다.

 

이를 통해 과학적 근거를 인과성 평가에 반영하고, 의료계 및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상반응에 대한 피해보상 심의의 객관성과 독립성을 확보하려는 노력도 병행한다.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 위원 중 정부위원을 백신 민간 전문가로 대체(1→3명)해 위원회의 인적 구성을 개편한다.

 

피해보상 이의신청 사례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를 위하여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분야별 전문가 자문팀'(가칭)도 운영한다.

 

한편 추진단은 현재 국내 이상반응 사망 신고율은 영국보다 낮고 일본과 동일한 수준이나, 피해보상 인정 건수는 지난 25일 기준 2287건으로 미국(1건), 일본(66건), 싱가폴(144건)에 비해 적극적인 피해보상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