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나영 “포경수술? 우리 아들들은 안 시킬 거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8 11:27:41 수정 : 2021-10-28 11:2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 캡처

 

방송인 김나영(사진)이 포경수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나영은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배우 정찬은 “요즘에는 상황에 맞게 포경수술을 시킨다”고 언급했다.

 

이에 김나영은 “요즘에는 안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두 아들 모두 안 시킬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러운 게 좋은 거라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정찬은 “그것보다는 상황을 봐야 된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자연적으로 안 되고 너무 심각한 포경인 경우, 위생의 문제가 이후 연인에게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나영은 2015년 금융인으로 알려진 최모씨와 결혼, 슬하 두 아들을 두었으나 2019년 초 이혼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