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세플라스틱, 뇌 속 침투해 세포 파괴”

입력 : 2021-10-27 22:00:00 수정 : 2021-10-27 21:5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성균·이성준 박사 연구팀 규명
최성균 박사(왼쪽), 이성준 박사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바이오융합연구부 최성균, 이성준 박사 연구팀이 입을 통해 섭취한 미세플라스틱이 뇌 안에 쌓여 세포사멸을 유도하는 신경독성 물질이 될 수 있음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 27일 DGIST에 따르면 연구팀은 생쥐에게 2㎛ 이하 미세플라스틱을 일주일간 입으로 투입했다. 그 결과 생쥐의 신장과 장, 뇌까지 미세플라스틱이 축적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또 미세플라스틱이 뇌 안의 미세아교세포 세포질 부위에 쌓여 수십 시간 이후 세포증식능력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것을 확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