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인 남성, 5시간 미만 자면 이 질환 위험 4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3:28:15 수정 : 2021-10-27 13:2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대 안암병원 남가은 교수팀, ‘성인 수면시간·빈혈 관련성’ 연구
“5시간 미만 수면 남성, 적정 수면 남성보다 빈혈 위험 3.9배↑”
“성인 여성 빈혈 유병률, 성인 남성보다 6배 이상 높게 나타나”
“남성은 나이 많을수록, 반대로 여성은 젊을수록 빈혈 위험↑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제공.

 

최근 수면의 질이 현대인들의 고질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하루 5시간 미만 자는 성인 남성은 빈혈 위험이 정상 수면 남성보다 4배 가까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람의 적정 수면시간은 7~8시간으로 알려져 있다. 이 시간을 제대로 채우지 않으면 부족한 수면이 누적돼서 늘 피곤함을 느껴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팀은 ‘한국 성인에서 수면시간과 빈혈과의 관련성’이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빈혈은 일의 능률을 감소시키고, 감염성 질환에 더 쉽게 걸리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인으로, 사망률 증가와 관련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우리나라 10세 이상 인구에서 빈혈의 위험요인으로, 낮은 소득, 저체중, 철분 섭취 부족, 비타민C 섭취 부족이 확인됐다. 특히 철 결핍성 빈혈의 위험요인으로 여성·월경·비만·채식·저소득 등이 꼽힌다. 

 

연구팀은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8205명(남 3613명, 여 4592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빈혈을 상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성인 남성의 혈색소(헤모글로빈) 수치가 13g/㎗ 미만, 여성의 혈색소가 12g/㎗ 미만이면 빈혈로 진단했다. 

 

빈혈의 발생 빈도는 성인 남성에서 1.6%, 성인 여성에서 12.0%로 나타났다. 여성의 빈혈 유병률이 남성보다 6배 이상 높았다. 

 

평소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남성의 빈혈 발생 위험은 7∼8시간인 남성의 3.9배에 달했다. 

 

남성은 나이가 많고, 염증 지표인 ‘C-반응 단백’(CRP) 수치가 높고,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낮을수록 빈혈 위험이 컸다. 여성은 나이가 젊고 체질량지수가 낮을수록 빈혈 위험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성인 남성의 5시간 미만의 짧은 수면시간은 빈혈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