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통증 호소 “팔꿈치까지 관절통…일 못 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1:24:23 수정 : 2021-10-27 11:2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스타그램 캡처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김나영) 작가가 모더나 2차 백신을 맞은 후 후유증을 호소했다.

 

야옹이 작가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모더나 2차 후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인과 나눈 대화창을 캡처한 것으로, “아파”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1차 백신 때 아파서 2차는 안 아플 줄 알았는데 일을 하나도 못 했다”며 “누워있을 시간이면 몇십 컷을 더 그렸을 텐데, 36시간 지나면 괜찮다고 하니까 버틴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2차 접종 완료 증명서와 함께 “한 달 넘게 관절통 심해서 2차 안 맞을까 했는데 이미 생긴 관절통 그냥 맞았더니 이번엔 팔꿈치까지 관절통이 올라온다”며 “나는 왜 관절통으로 오는 건가? 몹시 건강한 편인데”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싱글맘’임을 고백한 야옹이 작가는 웹툰 ‘프리드로우’의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연애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