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익산 쌍릉서 30m 백제 건물터 2동 확인

입력 : 2021-10-26 20:18:14 수정 : 2021-10-26 20:1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벼루·대형 토기 조각 등 발굴
“거주 시설 아닌 제의 창고 추정”
익산 쌍릉 주변에서 나온 백제 건물터. 마한백제문화연구소 제공

백제 무왕(재위 600∼641)과 왕비 무덤으로 알려진 익산 쌍릉 주변에서 백제가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건물터 유적 2동이 발견됐다.

익산시와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는 익산 쌍릉 동쪽 정비 예정 구역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백제가 부여에 수도를 둔 사비도읍기부터 통일신라시대까지 사용된 것으로 판단되는 길이 30m 안팎의 건물터 2동과 수혈(竪穴·구덩이) 유적 등을 찾아냈다고 26일 밝혔다.

두 건물터 간격은 약 10m이며, 모두 원두막처럼 기둥을 세우고 바닥을 땅 위에 띄운 지상식 건물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마한백제문화연구소 관계자는 “내부에 부뚜막이나 온돌이 없어 일반적인 거주시설은 아닌 것으로 짐작된다”며 “지상식 건물 구조, 내부에서 나온 벼루와 대형 토기조각을 보면 쌍릉과 연관된 제의를 지낼 때 기물을 보관하는 창고로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