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38만원치’ 음식 주문한 손님에 ‘손놈’? 배달기사 게시글에 누리꾼 갑론을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6 11:19:05 수정 : 2021-10-26 13:3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총 100만원이 넘는 음식을 배달한 배달 기사가 주문자를 ‘손놈’으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배달 기사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파손되거나 분실되면 큰 문제가 될 것 같아서 주소를 3번 확인했다”며 “손놈이랑 통화하면서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랍스터, 킹크랩 등 총 138만3000원치의 영수증 내역이 포함됐다. 다만 배달비는 5000원에 불과했다.

 

이에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주문한 손님이 뭘 잘못했다고 손놈이냐”, “장난이라도 손놈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거 보면 배달 기사의 인성이 보인다”, “직업의식이 없다”는 등 배달기사를 비난하는 의견을 표했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은 “100만원짜리 음식을 5000원만 받고 배달한다고 생각하면 부담이 클 것”이라며 “비하의 의미가 아닌 한탄 정도라고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같은 입장의 다른 누리꾼도 “음식점에 손님이 많이 찾아오면 사장은 행복하지만, 직원은 피곤한 것이랑 같다”며 “웃고 넘어갈 일”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