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니폼 벗은 승무원 50명, 이탈리아 수도 한복판서 단체 행동 나선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5 09:56:46 수정 : 2021-10-25 09:5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연합뉴스

 

이탈리아의 항공사 ‘알리탈리아’ 항공이 ‘이타’ 항공으로 새롭게 출범하면서 구조 조정된 승무원들이 시위에 나섰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23일(현지시간) CNN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전직 알리탈리아항공 승무원 50여명은 로마 소재 캄피돌리오 광장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유니폼을 벗고 부당 해고, 임금 삭감 등에 항의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경영·재정난으로 파산한 알리탈리아를 약 1억400만달러(1223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이타를 새롭게 출범해 지난 15일 정식 운항을 시작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알리탈리아 직원 1만500명 중 이타에 재고용된 직원은 2800명에 불과하다.

 

또 고용이 유지된 일부의 임금은 삭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알프레도 알타빌라 이타 회장은 시위에 대해 “국가적 수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전직) 알리탈리아 직원들은 현재의 근무조건에 동의하는 계약서에 서명했고, 협상도 이미 끝났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