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명수 "스트레스 받으면, 제 차 박으라"…왜?

입력 : 2021-10-22 13:19:19 수정 : 2021-10-22 13:19: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그맨 박명수가 교통사고 당한 일화를 전했다.

 

박명수는 22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어르신이 모는 택시가 뒤에서 제 차를 박았다. 그냥 가시라고 한 뒤 제 돈으로 고쳤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는 스쿨버스가 제 차를 박았다. 근데 그 스쿨버스가 우리 딸 민서가 다니는 학교였다"며 "돈 받기가 애매했다. 수리비가 많이 나왔는데 그 차를 그냥 타고 다녔다"고 전했다.

 

박명수는 "농담으로 스트레스 받으면, 제 차를 박으라고 했다"며 "당연히 그런 사고는 있으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명수는 2008년 의사 한수민과 결혼해 딸 박민서를 두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