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마스크’ 택시 하차 논란…尹 캠프 “사진 찍으려 내릴 때만 잠깐 벗어”

입력 : 2021-10-21 21:38:43 수정 : 2021-10-22 09:1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역 수칙 위반 민원 접수돼… “이래도 되나” 국감서도 언급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에 택시를 타고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택시에서 내리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방역수칙 위반 논란이 불거졌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개인택시 기사들과의 간담회 일정으로 부산 연제구의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했다. 택시를 타고 이동한 윤 전 총장은 조수석에서 내릴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다.

 

정부 방역수칙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택시를 포함한 모든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이 적발되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윤 전 총장 측은 ‘노마스크’ 논란에 대해 “택시에 타고 있을 때는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었다”며 “택시에서 내릴 때 동승하고 있던 캠프 촬영팀이 ‘사진 촬영할 테니 잠깐 마스크를 벗자’고 요청해서 잠깐 마스크를 벗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할 구청 관계자는 “(윤 전 총장) 관련 상담 민원이 접수된 게 있다”며 “소관 부서가 확정되면 검토를 거쳐 14일 이내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윤 전 총장의 ‘노마스크’ 문제는 지난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도 언급됐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윤 전 총장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택시를 탑승한 사진을 언급하며 “이래도 되나”라고 질의했다.

 

김 의원은 “택시에서 내리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이 찍혀서 비판을 받았다. 이분이 손가락 위주로만 손을 씻더니 이렇게 방역 지침을 자꾸 위반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택시 안에서는 쓰고 있다가 내릴 때만 벗은 것이라고 했는데, 택시나 버스 같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곳 안에서는 마스크를 쓰도록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윤석열 캠프 김용남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 관련해 ‘방역 때문에 손 소독제를 바르거나 닦으면 웬만한 것은 지워지지 않나’라는 질문에 “주로 손가락 위주로 씻으신 것 같다”고 답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