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적 모임 몇명까지? 식당 영업시간은?… 다음주 거리두기 Q&A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6 09:00:00 수정 : 2021-10-16 10:0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로운 방역조치 발표, 18일부터 적용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하는 징검다리
결과 분석해 일상회복 속도 결정할 듯
서울 종로구의 한 음식점 관계자가 15일 식당 출입 인원을 최대 8명으로 수정하고 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준비단계로 오는 18일부터 수도권에서 백신 미접종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날 발표했다. 하상윤 기자

정부가 다음달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징검다리’로 18일부터 적용될 방역조치를 15일 발표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중심으로 사적모임 인원을 8∼10명으로 확대하고, 결혼식 참석 인원도 250명으로 대폭 늘렸다. 비수도권 식당 영업도 자정까지 할 수 있게 했다.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유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단계적 일상회복의 속도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18일부터 방역조치가 어떻게 바뀌는지 Q&A로 정리했다. 

 

―사적모임은 몇 명까지 모일 수 있나.

 

“수도권의 경우 시간과 관계없이 8명이 모일 수 있다. 백신 미접종자만으로는 4명까지만 허용된다. 백신 미접종자 5명에 백신 접종완료자 3명으로 8명이 만날 수는 없다는 의미다. 비수도권도 백신 미접종자는 4명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며, 최대 허용 인원은 백신 접종자 6명을 더해 10명까지다.”

 

―수도권 8명이 모일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은 어디인가.

 

“현재는 식당·카페만 6명이 적용됐다. 18일부터는 식당, 카페 외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8명이 모일 수 있다.

 

정부가 오는 18일부터 적용될 새로운 방역지침을 발표한 15일 서울 지하철 광화문역에서 직장인 등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유흥주점에도 모임인원 완화 적용되나.

 

“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는 그대로 유지된다.”

 

―수도권에서 언제든 4명이 골프를 칠 수 있나.

 

“그렇다. 18일부터 오후 6시 이후에도 미접종자 4명, 접종완료자 4명 총 8명이 가능하다.”

 

―식당과 카페 영업시간이 늘어나나.

 

“수도권은 기존과 같이 오후 10시까지다.  수도권이라도 위험도가 비교적 낮은 독서실,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은 밤 12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게 했다. 3단계인 비수도권에서는 식당, 카페에 한해 운영시간을 밤 12시로 연장했다. 비수도권 유흥주점, 노래방 등은 오후 10시 이후 영업제한이 유지된다.”

 

사진=뉴시스

―결혼식 하객 인원 제한은 어떻게 바뀌나.

 

“식사 제공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250명까지 가능하다. 백신 미접종자는 49명까지만 허용되고, 나머지 201명을 접종완료자로 초대할 수 있다. 식사 미제공시 백신 미접종자 99명과 접종 완료자 100명 등 총 199명이 참여하는 예식도 가능하다. 지난 1일 발표에서 인원을 확대했는데, 2주 만에 규정을 바꾸면 미접종자 초대 인원을 줄여야 하는 혼선이 빚어질 수 있어 기존 규정도 허용하기로 했다.”

 

―프로야구경기 관람은 누가 할 수 있나.

 

“백신 접종 완료자만 가능하다. 실외스포츠인 프로야구의 경우 경기장 전체 수용인원의 30%를 관람객으로 받을 수 있다. 서울 잠실경기장이라면 약 7500명 정도다. 경기 관람 시에도 취식, 응원은 금지된다. 어린이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야구장 관람은 불가능하다.”

 

―종교활동 참여 허용 인원도 늘어나나. 

 

“4단계 지역에서는 전체 수용 인원의 10%로 제한되나 최대 99명이던 상한선은 없다. 접종 완료자만 참석할 경우 20%까지 허용인원이 확대된다. 예를 들어 예배당 수용인원이 5000명이라면 접종 완료자만으로는 최대 1000명, 미접종자가 포함될 경우 최대 500명이 참석할 수 있다. 3단계 지역에서는 전체 수용 인원의 20%, 접종 완료자만으로는 30%로 더 많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