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급 많은 직업 선호”…초등 교사가 학생들에 세금 걷는 이유(유퀴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4 16:32:37 수정 : 2021-10-14 16:32: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자신이 맡은 학급 학생들에 세금을 걷는 옥효진 초등학교 교사가 출연해 그 배경을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이게 가능하다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부산의 한 초등학교 담임을 맡은 옥효진 교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튜브 ‘세금을 내는 아이들’을 운영 중인 옥효진 교사는 “5학년 2반 담임을 맡고 있다”며 “규모는 작지만 나라 살림을 하는 정부도 있고 법을 만드는 국회도 있고, 아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저희 반만의 화폐도 있다”고 설명했다.

 

2019년부터 학급을 하나의 국가로 만든 그는 아이들의 적성을 고려해 직업을 선택하게 하는 한편 월급을 제공하고 세금의 의무도 묻는다고.

 

그는 “저희 반에 활동할 수 있는 다양한 직업들이 있다. 환기를 담당하는 친구는 기상청, 교실의 불을 담당하는 친구는 한국전력”이라고 말했다. 해당 직업을 하기까지 과정으로 그는 “전형이 2차까지 있는데 1차는 서류 면접, 2차는 가위바위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는 아이들이 선호하는 직업으로 “월급이 많은 직업”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업무 강도와 시간에 따라 월급에 차이가 있다. 월급이 가장 많은 직업은 활동 시간도 많고 업무 강도도 높은 급식 도우미”라고 언급했다. 

 

교실에 손 소독기가 배치되며 방역을 담당하던 학생이 실직되기도 했으며, 아이들은 화폐 단위를 ‘미소’로 쓰며 가장 많은 미소를 가진 학생은 1400미소, 적은 학생은 125미소를 보유했다고 알려 격차가 존재한다는 사실도 전했다.

 

옥효진 교사는 이같은 일을 어떻게 시작하게 됐을까?

 

그는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경제 교육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다”며 “‘아이들이 돈을 벌고 세금도 내며 저축과 투자도 하는 교실이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학급 화폐 경영’은 반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완전히 바꿔놓았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에 돈에 대한 흐름과 개념을 심어주는 방식을 직접 체득하도록 한 것. 실제 옥효진 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도 조회수 1000만에 이르며 부모들의 교육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