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백신 접종률 85% 도달 시, 마스크·영업제한 없이 ‘델타’ 확산 억제 가능”

입력 : 2021-10-14 15:23:27 수정 : 2021-10-14 16:2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단면역 80%에 이르러…델타 변이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적 토대”
지난 13일, 일상생활의 모습이 그려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공사장 담벼락 앞으로 시민들이 걷고 있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률이 올라감에 따라, 방역 당국은 접종률이 85%에 도달하면 방역조치 없이도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고 14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접종 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80%에 이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델타 변이조차도 마스크 착용이나 집합금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 없이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적 토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의 적극 참여와 의료진의 헌신으로 백신 접종률이 급상승하고 있다”며 “환자 감소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분석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3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 첫 회의에서 접종완료율에 따른 ‘3단계 방역체계’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는 접종완료율이 70%, 80%, 85%가 되면 사적모임 등의 방역규제를 점차 완화한다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달 방역체계 전환의 징검다리가 될 15일 발표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는 백신 접종완료자의 혜택이 다수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