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WHO, ‘코로나 기원 추가 조사’ 추진…中 강력 반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4 09:36:19 수정 : 2021-10-14 09:3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조사 과학 자문기구 구성…각국 전문가 26명 참여
바이러스학·식품안전·공중보건·유전체학·임상의학 등 전문가
中 “앞선 조사로 충분…WHO, 다른 곳에서 조사해야” 반발
우한서 채취한 혈액 샘플 수천 개 자체 검사 방안 추진 중
세계보건기구(WHO) 로고. 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추가 조사를 위한 과학 자문기구를 구성하고 중국에게 조사에 협조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에 중국은 WHO의 조사에 협조한 만큼 추가 조사는 다른 곳에서 이뤄져야 한다면서 반발하고 있어 조사가  순조롭게 이뤄지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WHO는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이 있는 신종 질병에 대비하기 위한 과학 자문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과학 자문단의 이름은 ‘새로운 병원체의 기원(조사)을 위한 국제 과학 자문 그룹’(SAGO)이며, 미국·중국·독일·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 출신의 과학자 26명이 참여한다.

 

여기에는 지난 2월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된 중국 우한을 현장 조사했던 마이온 코프만스와 테아 피셔 등도 포함됐다.

 

26명의 과학자는 바이러스학과 식품 안전, 공중 보건, 유전체학, 임상 의학 분야 등의 전문가들이다. 이들은 유행 가능성이 있는 병원체의 기원 연구에 대한 정의와 지침 개발 등을 WHO 사무국에 조언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 기구는 무엇보다 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을 조사할 목적으로 구성됐다.

 

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차기 연구 방안을 개발하고 감시 및 지원 등과 관련한 조언을 WHO 사무국에 제공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기원 조사에 나선 세계보건기구 조사팀이 지난 2월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도착하고 있다. 우한=AFP연합뉴스

 

앞서 WHO가 이끈 조사팀은 올해 초 우한과 주변 지역에서 4주간 현장 조사를 벌이고 나서 3월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다른 동물을 거쳐 인간으로 전염된 것으로 파악됐지만 다른 내용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당시 “우한에 대한 조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관한 자료 부족으로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조사를 이끄는 마리아 반 케르코프 WHO 감염병 책임자는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협조 아래 WHO가 이끄는 추가 중국 현지 조사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어떻게 동물에서 인간으로 옮겨갔는지 파악하기 위해 30가지 이상의 연구가 수행돼야 한다”며 “2019년 우한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항체 실험은 바이러스의 기원을 조사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WHO는 코로나 조사를 위해 지난 2019년 12월 이전 감염 의심 사례에 대한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조사 대상에는 2019년 우한 주민들의 혈액 샘플과 코로나 유행 초기 입원 및 사망 데이터 등이 포함돼 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새로운 자문 그룹은 전 세계를 멈추게 만든 코로나19의 기원을 밝힐 가장 좋은 기회이자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은 앞선 조사로 충분하며, WHO가 중국 외 다른 곳에 대한 조사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천쉬 중국 UN 대표부 대사는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앞서 두 차례나 국제 조사팀이 중국에 왔으며, 명확한 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라며 “이제는 다른 곳에 조사팀을 보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과학적인 조사를 이어나가야 한다면 과학에 근거한 조사 활동이 돼야 할 것이며, 정보기관에 의한 조사가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기원을 밝히겠다며 자체적으로 우한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 수천 개를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