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업식에 화환 보냈는데, 식사비용 더치페이 요구한 친구…손절해야 하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3 19:42:28 수정 : 2021-10-13 19:4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픽사베이

 

친구의 개업식에 선물과 화환을 보냈으나 식사 비용은 더치페이를 요구한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업식 한 친구 손절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글쓴이 A씨는 “친구가 액세서리 가게를 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개업식에 초대를 받았는데 특이하게 각자 먹을 음식을 가져오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조금 의아했지만, 기안84가 개업식 하는 그런 느낌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친구들 세 명에서 화한 하나를 주문해서 넣어주고 와인 두 병 정도를 사서 갔다”며 “친구가 고맙다는 인사와 치킨, 족발과 막국수를 시켰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어 “친구들과 맛있게 먹고 아침에 감사 인사 연락을 주고받다가 어제 먹은 음식 총금액을 말해주며 은행이랑 계좌를 알려주고 더치페이를 요구해 당황했다”며 “같이 간 친구 중 한 명에게 전화했는데 똑같이 어이없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끝으로 A씨는 “개업한 친구를 손절매해야 하는지 아니면 뭘 몰라서 이렇게 하는 것인지 정말 모르겠다”며 혼란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차라리 처음부터 더치페이하자 이야기하지 친구들 황당했겠다”, “몰라서 그런 걸 수도 있다”, “친구들에게 너무 박한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