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장동 특혜’ 野 특검 주장에 정청래, “MB 때 재미봐서 또 재미 보고 싶은가 보다”

입력 : 2021-09-28 11:41:11 수정 : 2021-09-28 11:4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지사가 곽 의원 아들에게 50억을 줬다는 거냐. 말도 안 되는 얘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특별검사(특검) 수사가 필요하다는 야권 주장에 대해 “MB 때 특검으로 재미 봐서 또 재미 보고 싶은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지난번 대선 때도 이명박 전 대통령 특검, 면죄부하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혜 의혹을) 특검 이렇게 (주장)해서 시간 끌고 해 가지고 '5대5로 이쪽도, 저쪽도 문제다'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그렇게 될 일이 아니다. 그쪽 편에서 봤을 때 윤석열 검찰 잘했지 않나. (이번에도)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하면 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 누구 거냐’ 그러면, 그쪽(야권) 거라고 본다. 왜냐하면 나오는 사람들이 다 그쪽 사람들”이라며 “첫 번째 드러난 것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지 않나. 이걸 가지고 산재 보험처리 하듯이 된 거라고 해서 막아질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화천대유 사실상 우리 거다, 이렇게 고백하고 반성부터 하시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화천대유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불법 대선 자금 조성 역할을 했다’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는 “(그럼) 이 지사가 곽 의원 아들에게 50억을 줬다는 거냐.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의 책임론과 관련해선, “(개발사업) 인허가를 정치 합법적으로 해놓고 그것과 관계없이 민간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민간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 무슨 일을 저지르고 다니는지 (당시) 성남시장이 어떻게 다 알겠나”라고 반박했다.

 

이어 “화천대유 같은 경우 대법관, 검찰총장 출신, 변호사 이런 분들 있지 않나”라며 “원유철 전 국민의힘 의원을 고문으로 하는 것은 뭔가 벌어진 것에 대해 대비하려고 했다고 본다. 이걸 가지고 자꾸 실체도 없는 이 지사의 무슨 비자금 조성하기 위한 것 아니냐(고 주장하나)”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