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영지, 고백했다 차인 男과 동거 근황 공개…“우리 이제 같이 산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28 09:16:42 수정 : 2021-10-07 09:5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래원, 이영지. 이영지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이영지가 래퍼 래원(본명 장래원)과 동거한다고 고백했다. 

 

이영지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우리 이제 같이 산다"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래원과 이영지는 거울 앞에 나란히 서 자세를 취하고 있다. 

 

급작스러운 고백에 한 팬은 "간 떨어지는 동거"라며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이영지는 해명에 나섰다.

 

그는 "님들아 억장 그만 무너져. 내가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둘 다 지금 별생각 없이 닭가슴살 씹고 있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보디 프로필 프로젝트 때문에 합숙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튜버) 계란님 지도 하에"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영지는 지난 3월3일 구독자 유튜버 꽈뚜룹의 생방송에 출연해 래원에게 고백한 적 있다고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래원과 이영지는 “상대방을 이성으로 느낀 적이 있냐”는 질문에 각각 ‘X’, ‘O’라고 답했다.

 

이영지가 “사실 내가 차였다”고 털어놓자 래원은 “(고백을 받고) 어떻게 해야 하는 건지 뇌 정지가 왔다”며 심정을 밝혔다.

 

래원의 깊은 내면을 알고 나서 그에게 호감을 느꼈다는 이영지는 고백 스토리를 공개, “래원이 사는 동네로 직접 운전해서 갔다”며 “함께 식사를 마친 뒤 ‘장래원씨 좋아해요’라고 말하고 식당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금은 정말 아무런 감정도 남아있지 않다”며 래원과 함께했던 시간에 대해 “아름다운 추억이었다. 타인과 대화하면서 가지는 이성적인 감정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달을 수 있는 성장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우리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노래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이영지는 지난해 12월 래원과 열애설이 나자 SNS를 통해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