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자 백신 세계 최초로 맞은 영국인, 3차도 접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25 06:00:00 수정 : 2021-09-25 01:5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거릿 키넌(왼쪽)이 영국에서 2020년 12월 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의료진이 키넌의 어깨 쪽에 백신을 투여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초 세계 최초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91세 영국인 마거릿 키넌이 3차 접종을 했다.

 

키넌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했던 코번트리의 한 대학 병원에서 24일(현지시간) 부스터샷 접종을 마쳤다고 BBC가 전했다. 당시 키넌에게 주사를 놓은 간호사 메이 파슨스도 함께 접종했다.

 

영국은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약해진다는 우려에서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시작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