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형 재난지원금 77%, 도내 가계소비 지출

입력 : 2021-09-25 01:00:00 수정 : 2021-09-24 10:5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도가 자체 지원한 ‘제주형 재난 긴급생활지원금’으로 1333억원의 지역생산 유발효과가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주연구원은 제주형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1∼4차 1406억원 중 77.2%인 1085억원이 도내 가계소비에 지출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가계소비 지출에 따른 지역생산 유발액이 약 1.23배인 1333억원으로 파악됐다고 24일 밝혔다.

 

제주연구원은 또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에 따른 부가가치 유발액이 총 지원금의 약 65% 수준인 705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지난해 4월 이후 지난 6월 11일까지 4회에 걸쳐 총 1406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1차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1인 가구 20만원에서 4인 가구 이상 50만원이 지급됐고, 2차는 전 도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이 지원됐다.

 

또 제3차는 정부 지원 사각지대인 7개 분야(경주마 생산 농가, 문화예술인, 전세버스업체, 여행사, 택시 근로자, 청년 구직자, 소상공인)를 대상자로 선별 지원됐다.

 

4차로 정부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한 추가 지원, 제주형(2단계+@) 방역 조치 피해업종 지원, 제주형 특별지원 대상자로 나눠 선별 지급됐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과 관련 6일부터 23일까지 총 53만2314명이 신청해 1330억 78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는 예상 지급 대상자의 91.2%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40만8397명·1020억9900만원(76.6%) △지역사랑상품권(탐나는전) 12만3917명·309억7900만 원(23.3%)이다.

 

이의신청 건수는 총 2233건(온라인 국민신문고 495건, 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738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별 현황을 보면 △이혼·동거인 조정·비동거 맞벌이 등 가구구성 변경이 869건(38.9%)으로 가장 많고 △건강보험료 조정 773건(34.6%) △해외 체류 후 귀국 261건(11.7%) 순으로 나타났다.

 

이의신청은 11월 12일까지 읍면동(오프라인)과 국민신문고(온라인)를 통해 접수해야 하며, 처리기한은 12월 3일까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