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샤오미 폰 갖다 버려라"…리투아니아 정부, 중국 기업에 '철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23 14:07:39 수정 : 2021-09-23 14:53: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투아니아 정부가 자국민에게 중국 스마트폰을 버리라고 권고했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22일 다유신문(多維新聞)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방부 산하 사이버보안 기구는 중국 샤오미(小米·사진)가 유럽에서 판매하는 스마트폰이 검열기능을 장착하고 있다고 지난 21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해당 스마트폰에는 Δ자유 티벳 Δ대만 독립 만세 Δ민주화 운동 등 용어를 검열할 수 있는 기능이 내장돼 있다.

 

기구는 샤오미의 이 같은 기능이 유럽연합(EU) 지역에서는 꺼져 있지만 언제든 원격으로 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샤오미의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데이터를 싱가포르에 있는 서버로 전송한다고 덧붙였다. 

 

마르기리스 아부케비시우스 리투아니아 국방차관은 "우리가 권하는 건 새로 중국제 휴대폰을 사지 말고 이미 가진 휴대폰을 서둘러 처리하라는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샤오미는 "자사는 검색, 통화, 웹 브라우징, 제3자 통신 소프트웨어 사용 같은 스마트폰 이용자의 개인 행위를 제한하거나 차단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앞서 리투아니아와 중국의 관계는 최근 급속도로 악화했다.

 

중국은 지난달 리투아니아가 ‘타이베이 대표부’ 대신 ‘대만 대표부’라는 이름을 허용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며 리투아니아 대사를 소환했다.

 

‘하나의 중국’은 중국이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방침 중 하나다.

 

중국은 자국과 수교하는 국가들에 이 원칙을 요구하고 있으며 대만은 중국의 일부라고 주장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