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스크 써달란 직원 말에…총으로 쏴 죽인 남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23 13:12:42 수정 : 2021-09-23 13:1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건이 발생한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이다-오버슈타인 지역 주유소. 뉴시스

 

독일에서 총기 사고가 일어났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 수사 당국은 전날 마리오(49)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

 

앞서 마리오는 지난 18일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이다-오버슈타인 지역 한 주유소 상점에 맥주를 사러 들어갔다.

 

점원 A씨(20)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마리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마리오는 이를 거부했다.

 

이어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가게를 떠났다.

 

약 30분 뒤 마리오는 상점으로 돌아와 A씨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범행 직후 마리오는 도주했다.

 

하지만 수배령이 내려지자 다음 날 오전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도구는 자택에서 발견됐다.

 

총기는 불법 소지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오는 A씨에게 분노를 느껴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또 평소 방역 지침에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냉혹한 살인이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어떤 형태의 팬데믹 극단주의에도 단호히 안 된다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날레나 베르보크 녹색당 대표는 "지켜야 할 규칙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한 젊은이가 끔찍하게 살해됐다"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