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인영 “‘금단의 공간’ DMZ, 평화통일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23 11:23:17 수정 : 2021-09-23 11:2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DMZ평화통일 문화공간 개관 축사… “보이지 않는 벽, 허물어지고 있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비무장지대(DMZ)에 평화통일 문화공간이 조성된 것에 대해 “보이지 않는 벽은 서서히 허물어지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DMZ평화통일 문화공간 개관 전시 영상 축사에서 “우리는 냉전의 벽을 걷어낸 이 땅에 평화의 흙을 붓고 예술과 문화로 꽃을 피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장관은 “남북 정상은 3년 전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을 통해 DMZ를 평화지대로 만드는 데 합의했다”며 “그 실천적 조치로 남북이 각각 GP 11개를 철거하고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등에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DMZ는 대립의 공간이면서도 연결의 공간”이라며 “금단의 공간이었던 DMZ는 예술과 문화, 생태가 함께하는 평화통일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해 국민 품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덧붙였다.

 

남북출입사무소는 남북 정상 합의인 DMZ 국제평화지대화 실천을 위해 올 1월부터 동서 남북출입사무소, 파주 철거 GP 등을 활용해 문화예술공간 조성 사업을 진행했다.

 

또한 DMZ평화통일 문화공간 개관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전시는 경기 파주 남북출입사무소 내 Uni마루, 도라산역, 파주 철거GP, 강원 고성 제진역, 국립통일교육원 등 5곳에서 11월15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판문점·평양 공동선언 3주년을 계기로 준비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둥을 고려해 대면, 방문 행사 대신 비대면 전시 중심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