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장년 맞춤형 창업 지원 추진… 관련법 개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22 13:31:26 수정 : 2021-09-22 13:31: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이 지난 7일 전북중기청에서 열린 '해외시장 진출기업 규제개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40~50대 중장년 등 연령별 특수성을 고려한 창업정책이 마련된다.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로부터 연령별 특수성을 고려한 창업지원책 마련 건의를 수용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40~50대 중장년층은 다년간의 직장생활에서 터득한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에 나서도 청년 사업자에 비해 우대 사항이 부족해 창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옴부즈만은 40~50대 중장년층의 창업활성화를 위해 ‘10년 이상 해당 분야 경력 소지자거나 그 외 요건을 정해 이를 충족할 시’ 청년 창업자와 동일하게 우대 적용해 줄 것을 중기부에 건의했다.

 

중기부는 현행법상 모든 연령대의 창업지원이 가능하며 창업촉진사업에서 중장년층을 우대해 지원도 가능하다고 답했다고 옴부즈만은 전했다.

 

박주봉 옴부즈만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다양한 창업정책이 추진되고 있지만 40~50대를 위한 창업정책과 우대지원이 없다”며 “창업관련 규제·애로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