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9시까지 1천531명…21일 1천600명 안팎, 월요일 최다 가능성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20 22:45:18 수정 : 2021-09-20 22:59: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653명-경기 359명-인천 133명 등 수도권 1천145명, 비수도권 386명
어제 동시간 대비 3명↓ 지난주보단 112명↑…곳곳서 집단감염 이어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605명을 기록한 20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추석을 하루 앞둔 20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5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534명보다 3명 적지만, 지난주 월요일(9월 13일)의 중간집계치 1천419명에 비해서는 112명 많다.

추석 연휴 검사건수 감소에도 확진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45명(74.8%), 비수도권이 386명(25.2%)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53명, 경기 359명, 인천 133명, 부산·충남 각 45명, 대전 44명, 대구·광주 각 40명, 강원 39명, 경북·충북 각 27명, 경남 25명, 전북 24명, 울산 16명, 전남·제주 각 7명이다.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600명 안팎, 많으면 1천600명대 초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71명 늘어 최종 1천605명으로 마감됐다.

1천600명 안팎이 나오면 월요일 확진자로는 최다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종전 최다는 이달 첫번째 주 월요일(9월 6일, 발표일 7일 0시 기준)의 1천597명이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반 넘게 진행 중이다.

하루 확진자는 7월 7일(1천211명) 이후 76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21일로 77일째가 된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495명→2천78명→1천942명→2천8명→2천87명→1천910명→1천605명을 기록해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천명 안팎을 오갔다.

이 기간 하루 평균 1천875명꼴로 나온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천843.4명이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시장, 의료기관, 지인모임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새로운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에서는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과 관련해 42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341명으로 늘었고, 중구 중부시장 집단감염 확진자도 22명 늘어 누적 61명이 됐다.

또 인천 남동구 의료기관에서는 25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56명으로 불어났고, 경남 양산시 의료기관 관련 확진자는 11명 늘어 총 39명으로 집계됐다.

전북 김제시 요양시설(누적 7명), 대전 동구 노인전문병원(6명)에서도 소규모 감염이 발생했다.

이 밖에 전북 전주시 대학생 지인모임을 통해 총 22명, 부산 영도구 지인모임을 고리로 12명이 각각 확진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