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가 다 죽여버렸지”...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 살인 고백한 美 갑부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9 13:43:42 수정 : 2021-09-19 14:3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년 만에 유죄 평결 받은 재벌 3세. AP=연합뉴스

 

미국 부동산 재벌의 장남이자 39년간 3명을 살인했다는 의심을 받아온 70대가 범행 21년 만에 유죄 판결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각)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1심 법원에서 배심원단이 미국 뉴욕의 부동산 재벌 상속자 로버트 더스트(78)가 2000년 12월 오랜 친구인 수전 버먼(여·당시 55세)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뉴욕의 대형 부동산 회사 ‘더스트 오가니제이션’을 설립한 조지프 더스트의 손자이자 시모어 더스트의 아들인 더스트는 1982년 뉴욕에서 아내 캐슬린 매코맥 더스트가 실종된 사건과 관련해 18년 뒤 진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아왔다.

 

당시 버먼은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머리에 총을 맞고 숨진 채 발견됐으며 저항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수사기관은 면식범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이에 검찰은 버먼이 더스트의 아내 살해 사건 은폐를 도왔고, 이후 그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말했다는 이유로 더스트가 버먼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검찰은 당시 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버먼에게 더스트가 5만 달러를 건넸고, 이후 버먼이 ‘경찰에 사실대로 털어놓겠다’며 더스트에게 추가로 돈을 요구했던 것으로 추정 중이다.

 

더스트는 버먼뿐만 아니라 실종 당시 의대생이었던 아내 캐슬린과 2001년 텍사스주에서 도피 생활을 하던 중 이웃이었던 모리스 블랙까지 3명을 살해했다는 의심을 받아왔다.

 

그러나 더스트는 아내 캐슬린의 살해 혐의로는 기소되지 않았다. 당시 친구 버먼의 도움으로 알리바이가 있었고, 캐슬린의 시신 또한 발견되지 않아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2000년 말 뉴욕 사법당국이 캐슬린 실종 사건에 대한 수사를 재개하면서 기소 위기에 직면하자 더스트는 호화롭던 삶을 내팽개치고 텍사스주로 도피생활을 떠났다.

 

그는 가발을 쓰고 ‘도로시 시너’라는 이름의 여성으로 신분을 위장했으며, 말을 못하는 장애인 행세를 하며 값싼 아파트에 세들어 살았다. 그러나 실수로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거나 담배에 불을 붙이다 가발에 불이 붙는 사고를 겪는 등 고초를 치르자 이내 변장을 포기했다.

 

텍사스주에서 도피 생활을 하던 더스트는 2001년 친구가 된 이웃 모리스 블랙(당시 71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 내 바다에 버린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당시에도 총기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다 블랙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그의 정당방위 주장이 인정됐고, 더스트는 시신을 훼손해 버림으로써 증거를 인멸한 혐의에 대해서만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검찰은 블랙이 더스트의 정체를 알아냈기 때문에 살해된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아내 살해 혐의와 이를 은폐하는 데 도움을 준 친구까지 살해한 혐의로 도피 행각을 벌인 더스트의 사연은 2010년 영화 ‘올 굿 에브리씽(All Good Things)’으로 만들어졌다. 라이언 고슬링이 더스트(‘데이빗 마크스’로 각색) 역을 맡았고, 커스틴 던스트가 실종된 아내 역을 연기했다.

 

더스트는 이번에 다큐멘터리로 눈을 돌렸다. 그는 영화 제작자를 통해 그의 삶과 범죄 행각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제작진과 접촉했고, 심층 인터뷰에 응했다.

 

그러나 그는 돌아킬 수 없는 실수를 하고 만다.

 

“내가 대체 무슨 짓을 했냐고? 그들을 다 죽여버린 거지, 물론.”

 

인터뷰 촬영이 끝난 뒤 그는 화장실에서 혼잣말을 중얼거렸고 그가 인터뷰 내내 차고 있던 마이크는 여전히 켜진 상태였다. 이에 범행 자백이나 다름없는 혼잣말은 그대로 녹음됐다.

 

더스트는 이 다큐멘터리의 마지막편이 방영되기 전날 뉴올리언스의 한 호텔에 숨어 있다가 체포됐다. 이때도 더스트는 가명을 쓰고 어깨까지 내려오는 라텍스 마스크로 변장한 채였다.

 

검찰은 더스트를 가리켜 “자아도취에 빠진 사이코패스”라고 표현했으며 재판 기간 수감 중이던 더스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되면서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못했다.

 

이번 유죄 평결 직후 캐슬린의 친정 쪽 유족들은 뉴욕주 검찰에 더스트에게 캐슬린 살해 혐의 기소 촉구를 요하는 성명을 보냈으며 1급 살인 유죄 평결에 따라 더스트는 내달 18일 선고 기일에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