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간배아 발생·분화 과정 추적 성공

입력 : 2021-08-27 02:00:00 수정 : 2021-08-26 22:1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이스트·경북대 공동연구팀

카이스트(KAIST)는 주영석(사진) 의과학대학원 교수와 오지원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공동연구팀이 전장 유전체 기술을 이용해 인간 발생과정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인간 배아에 존재하는 소수의 세포들이 인체에 존재하는 총 40조개의 세포를 각각의 장기로 어떻게, 언제 분화하는지 체계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것으로, 현존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결과라는 것이 카이스트 측 설명이다.

 

이번 연구는 초기 발생과정에서 각각의 세포에 자발적으로 발생하는 DNA 돌연변이를 대규모로 추적함으로써 배아의 파괴 없이 발생과정 추적이 이뤄졌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