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동석 아나운서, 17년 몸담은 KBS 떠나… “육아 전념”

입력 : 2021-08-13 14:42:40 수정 : 2021-08-13 14:46: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43) 아나운서가 17년간 몸담은 KBS를 떠난다.

 

12일 KBS에 따르면 최 아나운서는 최근 제출한 사직서가 수리됨에 따라 오는 24일 퇴사한다. 최 아나운서는 "육아에 전념하겠다"고 회사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 아나운서는 2004년 KBS 공채 30기로 입사했으며 '사랑의 리퀘스트', '유유자작', '도전! 스타탄생', '리빙쇼 당신의 여섯시', '맛있는 퀴즈쇼! 행운의 식탁'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는 메인 뉴스인 'KBS 뉴스 9' 앵커를 맡기도 했다.

 

한편 최 아나운서는 입사 동기 박지윤과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박지윤은 2008년 먼저 KBS를 퇴사해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