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시대적 특혜” 부동산 4채 논란…김현아, SH사장 후보직 사퇴

입력 : 2021-08-01 13:24:36 수정 : 2021-08-01 13:2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아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사장 후보에서 자진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SH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며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달 27일 서울시의회 SH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주택 보유 문제가 제기됐다. 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김 후보자는 남편과 공동 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13억2800만원)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1억1526만원)를, 남편 명의로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9600만원)와 부산 중구 중앙동 오피스텔(7432만원) 등 부동산 4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SH 사장으로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제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르며 자산이 늘어나는 등 일종의 시대의 특혜를 입었다”고 해명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 후보자는 “국민께 사과한다”며 “부산의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매각하겠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