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측 "'백제발언' 지역감정 논란 최초 보도 언론사 검찰 고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31 17:00:00 수정 : 2021-07-31 16:2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 유력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이른바 ‘백제 발언’을 두고 ‘이 후보가 지역감정을 꺼내들었다”고 최초 보도한 한 시사주간지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재명 측 열린캠프는 31일 “타 언론사의 인터뷰 기사 내용을 조작함으로써 이 지사가 지역감정 네거티브를 한 것처럼 허위 사실을 보도했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열린캠프 측은 “실제 인터뷰를 진행한 언론사는 이 지사가 네거티브 취지로 발언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명확히 기재했지만, 인터뷰를 차용한 주간지에서 내용 일부를 악의적으로 왜곡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주의 발언이라고 주장한 이낙연 캠프 논평도 이 기사가 나온 이후 작성됐다”며 “이 언론사의 보도를 보면 줄곧 이 지사를 비방하고 이낙연 후보를 옹호하는 정황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열린 캠프는 “허위사실 공표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나중에 공표된 허위사실이 사실 무근으로 밝혀지더라도 이 후보에 대한 명예 훼손을 넘어 경선 선거인단의 선택을 오도하는 중대한 결과가 야기될 것”이라며 “민주당 경선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등 공익에 반하는 결과를 낳는 것은 물론 추후 이뤄질 대통령 선거에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