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식약처, 모더나 접종 연령 만 12세로 확대 검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7 18:29:51 수정 : 2021-07-27 18:2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 55∼59세(1962∼1966년생) 약 304만명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대상자들에게 접종할 모더나 백신을 의료진이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허가와 유통을 맡은 GC녹십자가 해당 백신의 투여 연령을 기존 만 18세 이상에서 만 12세 이상으로 확대하기 위한 허가 변경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GC녹십자는 이에 대한 근거로 만 12세∼17세 청소년 3732명을 대상으로 미국에서 수행한 임상시험 자료를 제출했다. 임상에서는 면역원성을 비교하고 코로나19감염 예방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달 23일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만 12세∼17세 접종을 승인했다.

 

앞서 식약처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투여 연령을 만 12세 이상으로 낮춰 허가한 바 있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도 접종 연령이 낮아지면 10대 청소년들도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