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정책경쟁, 역시 추다르크”… 추미애 “격려 말씀 감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25 11:16:45 수정 : 2021-07-25 11:2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지사(왼쪽),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추미애 후보가 1호 공약으로 지대개혁을 발표한 것과 관련, 이재명 후보가 “역시 추다르크”라고 치켜세우자 추 후보가 “격려 감사하다”면서 나머지 후보들한테도 정책경쟁을 활성화하자고 했다.

 

추 후보는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지금은 우리 후보들 모두가 한국 사회의 개혁 과제를 직시하고, 서로가 쌓아온 지혜와 경륜을 나누며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 진지하고 치열하게 토론을 벌여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는 “국가와 사회의 기틀을 바꾸는 지대개혁과 국민 모두의 기본생활을 보장하고자 하는 기본소득 외에도 이낙연 후보의 신복지국가, 정세균 후보의 국민자산제, 김두관 후보의 지방분권국가론, 박용진 후보의 모병제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친 자신의 대표적 대안을 제시하며 생산적 토론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쳐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추 후보는 “국민께서는 집권당의 예비후보들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서로 존중하는 태도로 토론하고 본질적 문제에 접근할 때 희망도 갖게 되고 안심도 하게 된다”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안심하게 하는 것,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또 “우리 후보들은 모두 대통령후보직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경쟁자”라며 “동시에 우리 당의 비전과 역량의 총합을 국민께 보여드리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우리가 당의 수준을 대표한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했다.

 

추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비롯한 여섯 후보 모두 원팀”이라며 “좋은 토론은 따끔한 비판과 함께 따뜻한 격려도 필요하다. 동지의 언어가 특히 그리운 요즘”이라고 했다. 각 후보 간 네거티브와 마타도어(흑색선전)가 극에 달한 점을 꼬집은 것으로 해석됐다.

 

이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추 후보의 이번 공약을 계기로 네거티브 경쟁이 아닌 정책경쟁의 장이 펼쳐지길 기대한다”며 “모쪼록 제 기본소득보다, 추 후보의 지대개혁 공약보다 더 획기적이고, 더 민생에 도움이 되는 공약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염증을 느끼고 계신 우리 국민의 가슴을 뛰게 할 공약들이 더 많이 등장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