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편 외모 대단하진 않아”…민혜연이 배우 주진모와 결혼 결심한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9 11:22:02 수정 : 2021-06-29 14:4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들의 은밀한 수다쇼, SBS FiL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아수라장’의 3MC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 그리고 ‘2년 차 새댁 게스트’ 이수지가 손발 오그라드는 남편 자랑 배틀로 스튜디오에 불을 붙인다.

 

29일 첫 방송되는 SBS FiL ‘아수라장’에서는 결혼 뒤 부쩍 예뻐진 이수지를 시작으로 ‘남편 자랑 토크’가 시작된다. 이수지는 “남편이 처음엔 박보검을 닮은 줄 알았는데, 요즘 보니 송강 닮은꼴”이라며 ‘콩깍지 인증’을 제대로 했고, MC들은 “제대로 씌었다”며 감탄했다. 이수지는 “일반인이라 ‘악플’이 달려도 상관없다”며 쿨한 태도로 다시 한 번 모두를 웃게 했다.

 

이어 박지윤은 “우리 남편은 칭찬을 꼭 칭찬 같지 않게 한다”며 “예를 들어 날 보고 ‘에이, 예뻐서 한 번 봐준다’고 한다”고 말해 다른 세 명을 쓰러지게 만들었다. 또 “남편 휴대전화에는 제가 ‘은연이’라고 저장돼 있다”고 고백했다. 정시아는 “욕 아니에요?”라고 물었지만 박지윤은 “은근히 연약한 아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다시 한 번 환호성을 터지게 했다.

 

다음 타자 정시아 역시 질 수 없다는 듯 자신의 손을 보여주며 “제 손 한 번 봐주세요”라고 MC들에게 말했다. 박지윤이 “진짜 살림 안 한 손이네”라고 말하자, 정시아는 “한결같이 손에 물 한 번 안 묻히게 한다”며 “얼마 전에 딸이 가족 캠핑 그림을 그렸는데 저는 가만히 의자에만 앉아 있는 모습이더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박지윤은 불꽃 튀는 자랑 배틀 가운데서도 가만히 있는 ‘주진모 아내’ 민혜연을 향해 “진짜는 이쪽”이라며 “정말 잘생긴 남편이랑 사는 건 어떠냐”며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민혜연은 “저는 남편 얼굴 보고 결혼한 게 아니다”라며 “외모는 이미 알고 있으니까 딱 봤을 때 뭔가 그렇게 대단하진 않았다”고 의외의 대답을 내놓으며 주진모와 결혼을 결심하게 된 진짜 이유를 밝혔다.

 

품절녀 4인의 중독성 넘치는 ‘남편 자랑 배틀’은 29일 오후 11시 SBS FiL 은밀한 토크쇼 ‘아수라장’에서 공개된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SBS FiL ‘아수라장’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