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납치당하면서도 손가락으로 ‘112’ 신호 보내 구조된 여성…20대男 범행 부인하다 구속

입력 : 2021-06-16 21:35:45 수정 : 2021-06-16 21:3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덕진경찰서, 여성 감금 혐의로 A씨 구속…지나가던 운전자 손가락 신호 알아채고 신고한 덕분

 

납치를 당한 여성이 기지를 발휘해 큰 화를 면했다. 이 여성이 손가락으로 보낸 구조 신호를 알아챈 시민의 신고정신도 빛났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처음 만난 여성을 자신의 주거지로 데려간 혐의(감금)를 받는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오전 4시쯤 전주시 덕진구에서 처음 만난 여성 B씨를 주거지로 데려가 20여분간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B씨가 “살려달라”고 소리를 치자 A씨는 입을 틀어막는 등 힘으로 제압했다. B씨는 이렇게 끌려가면서도 손가락으로 ‘하나’, ‘하나’, ‘둘’ 순으로 구조 신호를 보냈고, 지나가던 운전자가 유심히 지켜보다 ‘112에 신고해달라’는 뜻임을 알아채고 재빨리 경찰에 알렸다.

 

이후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뉴스1에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음에도 A씨가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