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구라 "키 185cm·98kg인데 뱃살 없다"…관리 비결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4 13:10:29 수정 : 2021-06-14 13:1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구라. KBS1 ‘아침마당’ 캡처

 

개그맨 김구라(본명 김현동)가 몸매 관리 비결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1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김구라를 향해 “의외로 마른 편이라 놀랐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내가 키 185cm 몸무게 98kg인데 뱃살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는 “일주일에 한 번씩 필라테스, 한 달에 2~3회 두피마사지, 한 달에 3~4회 PT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리하는 편”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김구라의 아들 래퍼 MC 그리(본명 김동현)는 “24살이다". 요즘 운동하고 있다. ‘헬린이’”라고 전했다.

 

그는 “17kg 정도 벌크업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잔소리를 해봤자 아이들이 안 듣는다. 저도 50세 넘었는데 엄마 잔소리 안 듣는다”며 “예전엔 운동하라고 해도 안 했다. 그런데 자기가 꽂히니까 가지 말라고 해도 가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