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기대선’ 윤석열 지지율 39.1%…이재명 26.2%

입력 : 2021-06-13 17:10:49 수정 : 2021-06-13 17:1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위 12.3% 기록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9%의 홍준표 무소속 의원, 2.7%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6%의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1위를 유지했다.

 

13일 여론조사전문업체 PNR리서치가 머니투데이·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유권자 10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39.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2위는 26.2%를 기록한 이재명 경기지사, 3위는 12.3%를 기록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차지했다. 이 전 대표 다음으로는 5.9%의 홍준표 무소속 의원, 2.7%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2.6%의 정세균 전 국무총리, 1.2%의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자리했다.

 

윤 전 총장은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 53.8%를 얻어 39.1%를 기록한 이 지사를 14.7%P 차이로 앞섰다. 이 전 대표와의 대결에서는 55.3%를 기록해 37.4%를 기록한 이 전 대표에 17.9%P 앞섰다.

 

이 지사와 홍 의원 간 대결에서는 이 지사가 46.8%, 홍 의원이 37.0%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