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숨져

입력 : 2021-06-07 21:16:50 수정 : 2021-06-07 21:1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1차전 폴란드전에서 두 번째 골을 기록하는 등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