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비 탓하지 않은 류현진 "단지 내가 오늘 안 좋았다"

입력 : 2021-06-05 11:48:41 수정 : 2021-06-05 11:4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스턴전 5⅔이닝 7실점으로 토론토 이적 이후 최다 실점

올 시즌 최악의 투구로 무너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제구 쪽에서 실투가 많았다"고 담담하게 경기를 돌아봤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동안 솔로홈런과 만루홈런 등 홈런 2개 포함 안타 7개를 얻어맞고 7실점(6자책점) 했다.

7실점은 올 시즌 최다이자 토론토 이적 이후 한 경기 최다 실점이다.

토론토가 1-13으로 대패해 류현진은 시즌 3패(5승)째를 당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62에서 3.23으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1∼2회를 삼자범퇴로 막으며 경쾌하게 출발했으나 3회초부터 흔들렸다. 4회초부터 6회초까지는 매 이닝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다.

야수진의 허술한 수비 탓에 실점이 늘어난 측면도 있지만, 시즌 최악의 투구를 펼친 근본적인 원인은 류현진에게 있었고, 본인도 이를 부정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경기 뒤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제구 쪽에서 실투가 많았다"며 "적극적으로 빠른 카운트에서 승부했던 게 많은 안타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실투가 많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내일부터 비디오 보면서 (원인을) 찾을 생각"이라며 "일단 중심 이동이 원인인 것 같은데, 비디오를 봐야지 알 것 같다"고 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타율 전체 1위(0.264)에 빛나는 휴스턴 강타선을 상대로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볼넷 3개를 내줬다. 삼진은 고작 1개였다.

휴스턴의 간판타자 카를로스 코레아에게 5회초 솔로홈런을 허용한 것은 그렇다고 해도 7회초 2사 만루에서 휴스턴의 9번 타자 마틴 말도나도에게 만루홈런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말도나도에게 초구 체인지업이 덜 떨어지면서 빅리그 정규시즌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만루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은 "체인지업도 그렇고, 컷패스트볼도 스트라이크존에 많이 들어가면서 공격을 당했다"며 "체인지업이 내 느낌에는 괜찮게 들어갔다고 생각했는데, 어땠는지는 비디오를 보고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레아에게 홈런을 맞았을 때는 찍혀 맞아서 홈런을 직감했지만, 말도나도에게는 넘어갈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직전 등판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악천후 탓에 고생했던 류현진은 그 여파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류현진은 지난해 9월 25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8개월여 만에 세일런 필드에서 공을 던졌는데, 달라진 환경도 부진한 투구와 무관하다고 했다.

그는 "전혀 문제없었다. 평소와 비슷했다. 분위기는 너무 좋았다"며 "단지 내가 오늘 안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초반부터 뜬공이 많이 나왔지만 그런 날도 있을 거로 생각했다"며 "전체적으로 제구가 높게 가면서 뜬공이 많이 나왔다"고 했다.

류현진은 "지금 몸 상태와 컨디션은 너무 좋다. 문제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다음 등판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