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안철수 합당 무산되면 이준석 책임져야"

입력 : 2021-06-04 15:52:34 수정 : 2021-06-04 15:5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후보인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4일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무산되면 그 책임은 이준석 후보가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준석 후보는 여러차례 불화를 겪었다"라면서 이같이 이 후보를 저격했다.

 

그는 "지금도 (이 후보가) 말은 합당한다고 하지만 합당을 어렵게 하는 기분 나쁜 말들을 계속 쏟아내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당으로서도 일방적으로 그냥 시간만 보내면서 처분을 기다릴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인지 당협위원장 공모를 했는데, 당협위원장을 정하면 합당은 물 건너갈 것이라고 본다"라고 했다.

 

이어 전날 이 후보가 대구에서 열린 후보 합동 연설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의 정당성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선 "이 후보가 유승민 전 의원과 함께 배신자 프레임이 걸려있지 않나. 그걸 해명한 거라고 본다"라고 해석했다.

 

또 "지지율이 높으니까 자기에게 씌워졌던 불리한 것을 정면 돌파하려고 시도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한다"고도 했다.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큰 차이로 나경원 후보와 자신을 앞서고 있는데 대해선 "언론에 나오는건 일반 여론조사"라며 "지금 TK를 넘어 전국적으로 제 지지율이 오름세가 확실하게 보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언론에서 나주연합이다 이런말이 나오는데, 그런 언어자체가 불편하다"라며 "단일화의 'ㄷ'자도 안나왔는데 누가 대체 그런 말을 만들어 가는 것 같나"라면서 "누가 한쪽에서 판을 그렇게 몰아가고 있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의 연결성에 대해서는 "연결돼 있는 문제"라며 "(이 부회장을) 석방해서 반도체 전쟁을 진두지휘하게 하는 것이 나라에 도움이 더 된다는 판단하고 있다. 그래서 적당한 시기에 사면을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이명박 전 대통령도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도 오랜 수감생활을 하고 있고 이 정권의 여러 가지 폭정의 행태에 비해보면 그렇게 긴 형을 살아야 될 사안이냐에 대해서 국민들이 많은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구걸하듯 하진 않지만 이미 지금도 사면이 늦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 시 사면론에 대한 입장을 물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본인이 검찰총장 혹은 서울중앙지검장을 하면서 직무에 따라서 기소하고 유죄를 받아낸 것은 검찰의 영역"이라며 "그 이후에 사면할 것이냐 말 것이냐는 대통령의 영역이기 때문에 윤석열 전 총장이 기소하고 공소를 유지한 것과 사면이 모순이나 충돌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