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 공군총장 사의 즉각수용…靑 "누구도 예외없다"

입력 : 2021-06-04 15:06:21 수정 : 2021-06-04 15:5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대통령 '엄정조치' 지시 하루만…사의 80분만에 '수용' 발표
女부사관 사건 지위고하 막론 엄정처리 의지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고 "사표 수리와 관련한 절차는 최대한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이날 오후 1시 40분 입장문을 내 부사관 사망 사건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사의를 표명했고, 청와대는 80분 뒤인 오후 3시 문 대통령의 '사의 수용' 결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 사건에 대한 엄정 수사를 지시한 지 하루 만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전날 피해 부사관의 극단적인 선택에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피해 신고 이후 부대 내 처리, 2차 가해, 피해호소 묵살, 사망 이후 조치 미흡 등에 대한 엄정한 수사 및 조처를 강력 지시했다.

 

특히 "최고 상급자까지 보고와 조치 과정을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했다.

 

따라서 이 총장의 사의 표명 및 문 대통령의 즉각적인 수용은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공군 수장을 사실상 경질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동시에 사건의 '엄정 처리'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이번 사건의 파문이 커지고 있는 만큼 군 지휘라인에 대한 조치가 잇따를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언급한 최고 상급자에는 국방부 장관의 경질 가능성도 포함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현시점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최고 지휘라인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보고, 보고 이후 조치 등을 살펴보고 문제가 있다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 총장의 사의를 수용한 만큼 추후 사표(전역지원서)를 신속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통상 고위공직자의 사표 제출 시 재직 중에 문제가 없는지에 대한 관련 기관 조사가 진행된다"며 "특히 이번 문제는 조사·수사를 받아야 할지 모르는 사안인데, 그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