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국무부, 北 비난에도 “외교 열려 있다”

입력 : 2021-06-01 18:58:18 수정 : 2021-06-01 21:4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北,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 놓고
“대북 적대시 정책 표현” 비판
美 ‘대북 외교해법’ 고수 의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미사일지침 해제와 관련해 미국을 비판한 데 대해 직접 대응 대신 외교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둘 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여러 차례 ‘외교로 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미사일지침 해제를 둘러싼 북한 매체의 논평에 대해 “우리는 북한 매체에서 한 논평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대북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모색하려는, 정교하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필요로 한다”며 “이는 미국과 동맹의 안보, 그곳에 배치된 우리 군대의 안전을 향상시키는 실질적 진전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미사일지침을 개정해 한국군이 개발할 수 있는 미사일의 사거리와 중량을 늘려왔다.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사거리를 800㎞까지 제한한 미사일지침을 종료했다.

 

이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글에서 “고의적인 적대행위이자 미국이 매달리고 있는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의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 ‘강대강·선대선 원칙’을 제시하며 적대시 정책 철회를 요구해왔고, 미국의 이번 조처에 대해서도 대북 적대 정책으로 규정했다.

 

국무부의 언급은 북한의 비판에 직접적으로 맞대응하는 것을 피하는 대신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 기조와 외교를 통한 해법을 원론적으로 강조하고, 북한을 향해 ‘미국의 외교적 관여에 응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관측된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