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술 안 깼어도 '이것' 보는 척 했다"…안재욱이 극찬한 '김남주 교육법'은 무엇?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26 10:31:24 수정 : 2021-11-23 16:1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안재욱이 김승우, 김남주 부부의 자식 교육법을 극찬했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는 ‘30년 지기’ 절친 사이인 김승우와 안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재욱은 “김승우, 김남주 부부의 자녀들이 우리나라의 1%에 해당하는 수재라고 생각한다”며 “‘김남주 교육법’이 굉장히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출연진이 관심을 보이자, 김승우는 “우리 부부는 책을 가까이했다. 전날 술을 마시고 숙취가 있어도 아이들 유치원 가기 전에는 꼭 일어나서 거실에서 책 읽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술이 안 깼는데도 읽는 척을 하고 ‘일어났니? 잘 다녀와’라고 인사를 했다. 그러고는 다시 잤다. 그러다 보니 엄마·아빠는 항상 책을 가까이 두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더라”고 전했다.

 

안재욱은 “아무리 옳은 말이라도 잔소리 100마디보다 행동을 보여주는 게 중요한 것”이라고 첨언하며 두 사람을 치켜세웠다.

 

한편 올해로 중학교 2학년이 된 김남주, 김승우 부부의 딸 라희양은 초등학교 재학 시절 영재 테스트에서 상위 5%를 차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