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대책이 희소성 더 키워”… 강남 아파트 ‘규제의 역설’

입력 : 2021-05-20 06:00:00 수정 : 2021-05-20 03:0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활한 ‘똘똘한 강남 한채’
2021년 서울 1.48%↑… 강남구 1.98%
다주택 규제하자 희소성 더 키워
실거주 강화에 재건축 사업 속도
압구정 현대 245㎡ 반년새 13억 ↑
“강남 수요 꾸준… 규제 부작용만”
19일 서울 남산을 찾은 시민들이 서울 강남 일대를 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올해 들어 강남 아파트값 상승세가 매섭다. 지난 4월에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로 재건축 개발 기대감이 커진 영향도 있지만,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 강화가 강남 아파트의 몸값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주(5월10일 조사 기준)까지 서울 아파트값은 주간 조사 누적 기준으로 1.48% 올랐다. 특히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를 주도하는 상황이다. 송파구가 2.33%로 올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올랐고, 노원구(2.18%), 서초구(2.00%), 강남구(1.98%), 양천구(1.78%)가 뒤를 이었다.

재작년 12·16 대책을 비롯한 각종 규제 여파로 크게 위축됐던 강남 3구의 부동산 시장이 올해 들어 완전히 부활한 셈이다.

전문가들은 다주택자를 겨냥한 고강도 부동산 규제가 오히려 강남 아파트의 희소성을 키웠다고 지적한다.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중저가 아파트 여러 채보다 강남권 랜드마크 아파트 한 채를 가지고 있는 게 낫다는 인식이 퍼졌다는 것이다. 다주택자가 매물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매입을 희망하는 1주택자나 무주택자까지 늘면서 강남 아파트 가격은 계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 것도 강남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 지난해 6·17 대책에서 ‘재건축 아파트 실거주 2년’ 요건이 생기면서 재건축 아파트 소유자가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입주권을 받지 못하고, 감정평가 가격으로 현금 청산을 해야 한다. 이 때문에 입주권 확보에 비상이 걸린 강남권 재건축 단지 주민들이 앞다퉈 조합 설립에 나섰다. 정부가 재건축 관련 규제를 강화하자, 재건축을 앞둔 단지들의 가격이 되레 비싸지는 이른바 ‘규제의 역설’이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245.2㎡)는 조합 설립 인가 직전인 지난달 2일 80억원(11층)에 거래되면서 6개월 전 가격보다 13억원이 뛰었다.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220.55㎡)의 경우 지난 10일 35억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경신했는데, 직전 거래가와 비교하면 12억원 가까이 올랐다.

권대중 명지대 교수(부동산학과)는 “강남에는 기업과 학교, 각종 쇼핑시설 등이 몰려 있기 때문에 꾸준히 주택 수요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가 각종 대책을 내놓으면 일시적으로 강남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하는 듯했다가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는 규제 부작용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