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아는 대형 세단 K8 하이브리드(사진)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차는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kgf·m의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가 장착됐다. 이전 K7 하이브리드에 비해 최고출력과 최대토크가 각각 13%, 29% 향상됐다. 연비도 K8 하이브리드는 18㎞/ℓ로 K7 하이브리드(16.2㎞/ℓ) 대비 11% 정도 개선됐다. 이와 함께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을 대거 탑재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이 차는 친환경차로 공영주차장(서울 기준)과 전국 공항주차장 이용요금 50% 감면되며 남산 1·3호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K8 하이브리드는 높은 시장의 관심과 기대를 충족시키는 프리미엄 하이브리드로 준대형 하이브리드 시장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