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미·대남 담화 쏟아낸 뒤…北 “방역 강화하자”

입력 : 2021-05-04 19:12:04 수정 : 2021-05-04 19:1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색 국면 장기화 대비 차원 해석
지난 3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의 모습.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시 충격으로 훼손된 개성공단지원센터가 방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완료’ 사실이 공개된 직후인 지난 2일 대미·대남 비난 담화 3건을 동시에 쏟아낸 뒤 특별한 동향 없이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유화적 메시지와 대화 복귀 압박에도 코로나19 방역 등을 강조하면서 내부 단속에 치중하는 분위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악성 전염병 사태의 장기화에 철저히 대처하자’는 기사에서 “왁찐(백신)이 결코 만능의 해결책이 아니라는 것은 다른 여러 나라의 실태가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면서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3일에도 감염병 방역 강화를 주문했다.

북한의 이런 행보는 경제난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대외 갈등까지 고조되는 국면에서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읽힌다. 북한이 최근 청년동맹 제10차 대회와 강습회, 결의대회까지 진행하며 청년들에 대한 집중적인 사상 공세를 펼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북·미, 남북 관계 경색 국면이 장기화할 것에 대비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요구했지만 북한이 응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 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강대강·선대선’ 원칙으로 미국을 상대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강조했기 때문이다. 북한은 당분간 대미·대남 압박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고 북한이 당장 군사 도발에 나설 것 같지는 않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2일 담화에서 밝힌 것처럼 문재인정부에 대한 압박을 통해 긴장을 고조시켜 대미 압박 효과를 도출하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정세의 변곡점이 될 공산이 크다. 한·미 정상이 북한의 호응을 유도할 만한 ‘카드’를 제시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북한은 회담 결과를 본 뒤 협상에 나설지, 군사적 도발을 통해 대미 압박 수위를 끌어올릴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원재연 선임기자 march2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