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김오수 향해 “정권 유한하지만 검찰은 영원…자존심 지켜라”

입력 : 2021-05-04 22:00:00 수정 : 2021-05-04 18:2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력에 끈 대 총장 됐는지 모르지만, 총장 되면 그 끈을 끊어 버려야”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검사 출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친(親)정부 성향인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마지막 남은 검찰의 자존심을 지켜라”라고 했다.

 

홍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문 정권 초기 검찰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특수 4부까지 동원해 적폐수사에 올인해 상대 진영을 궤멸시키는 정치 수사를 자행함으로써 권력의 사냥개 노릇을 충실히 이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홍 의원은 “집권 중반기에는 문 정권 비리를 감싸기 위해 집 지키는 불독이 되어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불법 권력 지키기에 혈안이 되었다”면서 “그렇게 국민 눈치 안 보고 안팎으로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했음에도 수사권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경찰에 다 빼앗기고 검찰은 이류 수사기관으로 전락하면서 이제 퇴직 후 변호사도 하기 힘든 형국이 되었다”고 꼬집었다.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뉴시스

홍 의원은 “새롭게 지명된 김 총장 후보자는 부디 이런 검찰은 만들지 말길 바란다”며 “검찰의 존재는 정의 구현이다. 권력에 끈을 대 총장이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총장이 되면 그 끈을 끊어 버려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정권은 유한하지만 검찰은 영원하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현 정권에서 오랫동안 법무부 차관을 지내 대표적인 친정부 검찰 인사로 거론된다. 인사청문회에서는 친정부 성향과 검찰 내부 신망을 잃었다는 비판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 후보자가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에 연루돼 최근 수원지검에서 서면조사를 받은 것 관련해 야당이 파고들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