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대변인 “백신 부작용? 소화제 때문에 사망하기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04 22:00:00 수정 : 2021-05-04 22:3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신 부작용, 교통사고보다 낮은 확률”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초선·광주 광산갑)이 4일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과 관련,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백신 부작용은 교통사고보다 낮은 확률이라고도 했다. 의사 출신 초선 의원인 이 대변인이 백신을 둘러싼 국민 불안감을 안일하게 바라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백신 점검회의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체로 의약품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은 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 것을 백신 불안으로 끌고 가는 것은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며 언론 탓을 했다.

 

이 대변인은 취재진이 백신 부작용 피해를 본 경찰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견해를 묻자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한 상황도 생긴다”며 “정부는 인과관계가 입증됐거나, 입증되지 않아도 과한 피해를 호소하는 부분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나아가 “(백신 부작용은) 자동차 사고보다 훨씬 낮은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라며 “우리가 자동차 사고에 대비해 차를 안 사진 않지 않나”라고 했다.

 

백신 수급이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집단면역 계획에 맞춰 차분하게 진행되는데 2차 접종을 해야 하는 분들도 일부 있어서 1차 접종 수급자가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것처럼 보이는 착시현상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급에 따라 접종 속도가 가속화될 것이므로 11월 이전에 충분히 접종계획을 달성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