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귀포 도보투어 ‘하영올레’ 순차 개장

입력 : 2021-05-05 03:00:00 수정 : 2021-05-04 19:5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도심 내 공원·특화거리 둘레길
천지연 등 걷는 1코스 29일 개장

제주 서귀포에서 원도심 도보 투어 코스인 ‘하영올레’가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4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발굴한 원도심 도보 투어를 ‘하영올레’로 이름 짓고, 전날 칠십리시공원에서 사단법인 제주올레, 제주관광공사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서귀포시는 코스의 관리·운영, 안내시설 설치·관리를 담당한다. 제주올레는 길에 관한 저작권인 ‘올레’와 브랜드 이미지인 ‘간세’를 무상 사용하도록 하고 코스 운영에 대해 자문한다. 제주관광공사는 하영올레의 홍보와 마케팅에 집중한다.

하영올레는 서귀포 원도심 내 공원 6곳(걸매생태공원, 칠십리시공원, 새섬공원, 자구리공원, 정모시공원, 솜반천)의 자연과 특화거리 3곳(이중섭거리, 칠십리음식특화거리, 아랑조을거리)의 매력을 융합한 데 있다. 도심 속 걷기 과정에서 바다·폭포·돌담길 등 의외의 발견을 할 수 있는 점도 자랑거리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변한 여행 패턴을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 프로젝트팀을 신설해 5개의 신규 관광 콘텐츠를 발굴했다.

하영올레는 그 중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핵심사업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하영올레 3개 코스는 순차적으로 개장할 예정이다. 1코스인 서귀포시청∼걸매생태공원∼칠십리시공원∼새연교∼새섬공원∼천지연폭포∼아랑조을거리∼서귀포시청 구간은 오는 29일 개장한다.

2코스 서귀포시청∼아랑조을거리∼매일올레시장∼자구리공원∼서복전시관∼정모시공원∼서귀포시청 구간은 6월 말에, 3코스 서귀포시청∼서귀포문화도시센터∼솜반천∼지장샘∼흙담솔로∼서귀포시청 구간은 7월 말에 각각 개장할 예정이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가장 큰 걸음”이라며 “시의 숨은 자원을 발굴해 관광 콘텐츠를 지속해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